조회 수 1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정세와 기도(43) 2019년 8월 1

우리는 깨어 있는 파수꾼들이다!

 

도둑과 해방과 통일

 

오늘은 8월의 첫날입니다.

8월은 해방의 달입니다. 흔히 통일은 제2의 해방이라고들 말합니다. 그러므로 통일과 구국을 위해 기도하려고 모인 쥬빌리안들에게 8월은 특별한 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함석헌 선생은 해방은 도둑과 같이 왔다고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말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통일도 도둑 같이 올 것입니다.

예수님은 주님의 재림에 대해 말씀하시면서 도둑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너희도 아는 바니 만일 집 주인이 도둑이 어느 시각에 올 줄 알았더라면 깨어 있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24: 4244)

예수님은 도둑을 방비하기 위해 깨어 있으라고 하셨는데, 우리는 통일이 도둑 ㄱㅌ이 왔을 때 당황하지 않고 맞아들이기 위해 깨어 있어야 합니다.

예수님은 재림에 대해 말씀하시면서 깨어 있으라라는 말씀을 여러 번 하셨습니다.(24:42, 25:13 13:3337 21:36) 쥬빌리안은 깨어 있는 사람들, 슬기로운 다섯 처녀 같이 깨어 신랑과 같은 통일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는 사람들, 깨어 기도하는 사람들입니다. 8, 우리의 눈망울이 더욱 초롱초롱해져야 하는 달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깨어 있는 사람들, 쥬빌리안으로 불러주신 것을 감사해야 합니다. 저는 50여 년 전, 군복무를 할 때 공군 사병으로 레이더를 보며 영공을 감시하는 일을 했는데 레이더병을 삼천만의 불침번이라고 불렀습니다. 사흘에 한 번씩 철야근무를 해야 했는데 우리는 삼천만의 불침번이다하면서 스코프를 응시하며 졸음을 이겨냈습니다. 사병생활은 긍지를 갖기 어려운 것입니다만 그래도 그런 긍지를 가지고 밤을 샐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통일의 불침번으로 우리를 세워주신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낮과 밤에 망대와 파수하는 곳을 지키는 파수꾼(21: 8), 또 하나님의 답을 기다리며 성루에 서 있는 하박국(2: 1)과 같은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8월에 특히 그래야 합니다.

 

제주도 운전법

 

요즘 북한 문제, 특히 북한비핵화 문제는 답답하기가 정말 그지 없습니다. 장마철 날씨를 닮아서 흐렸다가 개였다가 비기 왔다가, 제멋대로입니다.

남북정상의 두 차례의 판문점 회담과 평양 회담은 맑음, 북미정상의 싱가포르 회담도 맑음, 그런데 하노이 정상회담은 흐림, 남북미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아주 맑음, 그런데 최근 북한의 잇단 강경발언과 신형 잠수함 공개, 미사일 발사 등은 흐림, 짜증이 납니다.

이럴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북한미사일.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00pixel, 세로 331pixel 북한은 한 주일 전인 726()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여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눈을 들어 멀리 보아야합니다. 저 멀리에 있는, 하나님이 이루려하시는 것을 보아야 합니다.

복음통일, 이것이 하나님께서 한반도에서 이루려고 하시는 것입니다!

지금 오르락내리락[凹凸], 전진과 후진 반복, 갈짓자[] 그리기를 해도 우리가 힘써 기도할 때 복음통일을 선물로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십여 년 전에 제주도에서 일할 때 초기에 운전 중에 길을 잃는 일이 많았습니다. 처음에는 많이 당황했는데(그때는 내비게이션이 없었습니다) 얼마 있지 않아 좋은 방법을 하나 찾아냈습니다. 길을 잃었을 때, 얼른 한라산을 바라보고, 대강의 방향과 위치를 파악하고 목적지 쪽을 향해 가다보면 바른 길을 만나고 목적지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통일도 그렇습니다.

하나님은 복음통일을 원하시며 이루려하신다는 사실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을 때 우리는 답답함, 위구심(危懼心), 짜증을 이길 수 있습니다. ‘마음은 쾌청!’이 될 것입니다. 눈을 들어 멀리 보십시다. 운외창천(雲外蒼天: 구름 위에는 밝은 하늘)입니다!

유관지 목사(쥬빌리 고문 겸 상임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2019년 10월 정세와기도] "서초동, 무엇으로 유명해져야 할까요?" Jubilean 2019.10.11 25
43 [2019년 9월 정세와 기도] "올해의 남은 1/3, 이렇게 기도합시다!" file 영왕 2019.09.19 123
» [2019년 8월 정세와 기도] "우리는 깨어 있는 파수꾼들이다" file Jubilean 2019.08.02 174
41 [2019년 6월 정세와 기도] "아아 잊으랴, 어찌 우리 6.25의 교훈을!" file 쥬빌리 2019.07.03 217
40 [2019년 5월 정세와 기도] "통일전선부, 조선종교인협의회 - 종교 본연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file 쥬빌리 2019.05.09 300
39 [2019년 4월 정세와 기도] "쥬빌리여, 쥬빌리여!" file 쥬빌리 2019.05.09 281
38 [2019년 3월 정세와 기도] "하노이 회담, 그리고 3.1운동 100주년" file 쥬빌리 2019.03.12 470
37 [2019년 2월 정세와 기도] "우상화 행진곡, 좀 멈출 수 없습니까? 동질성은 살아 있습니다." file 쥬빌리 2019.02.07 513
36 [2019년 1월 정세와 기도] "북한의 신년사를 검토하며" 쥬빌리 2019.01.04 520
35 [2018년 12월 정세와 기도] 2018년 통일선교의 특별한 해 Jubilean 2018.12.18 499
34 [2018년 10월 정세와 기도] 이것들도 변화 되어야 합니다. file 이경창 2018.10.04 835
33 [2018년 9월 정세와 기도] 오늘은 '특별한 기도회'가 되어야 합니다. file 영왕 2018.09.05 964
32 [2018년 8월 정세와 기도] 우리들의 기념탑은 기도탑 file 이경창 2018.08.03 905
31 [2018년 7월 정세와 기도] 하나님은 왜 쥬빌리를 귀하게 쓰실까? file 영왕 2018.07.19 942
30 [2018년 6월 정세와 기도] '북녘의 곳곳에서, 말씀이 선포되고 찬양이 울려 퍼지게 하옵소서' 영왕 2018.07.18 836
29 [2018년 5월 정세와 기도] “쥬빌리안들은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file 영왕 2018.07.18 807
28 [2018년 4월 정세와 기도] ‘운명의 4월’, 첫 기도회입니다 file Jubilean 2018.04.06 1225
27 [2018년 3월 정세와 기도] 탑골공원에 모인 심정으로 file Jubilean 2018.03.02 1183
26 [2018년 2월 정세와 기도] 화목하게 하는 직분을 주셨으니 file jubilee 2018.02.02 1257
25 [2018년 1월 정세와 기도] 폴림픽!〔Peace Olympic〕 file Jubilean 2018.01.05 13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우 06658)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3길 39-4 쓰리엠하우스 202호 TEL: 02-3478-0673, 070-4067-0678. FAX: 02-3478-8082, jubileekyh@naver.com
copyright(c) all right reserved. jubileeuni.com

LOGIN INFORMATION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