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62차 서울목요모임 설교요약(20171012)

 

“안디옥교회처럼

 

 

* 본문: 사도행전 13:1~3

 

* 강사: 주연종 목사 (사랑의교회 포에버)

 

 

본문말씀


1. 안디옥 교회에 선지자들과 교사들이 있으니 곧 바나바니게르라 하는 시므온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분봉 왕 헤롯의 젖동생 마나엔과 및 사울이라

2. 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이르시되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사울을 따로 세우라 하시니

3. 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



문제제기)

우리가 과연 통일을 할 수 있을까?

 

내부적인 문제로 인해 통일의 역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가?

 

본론)

조선이 대한민국으로 이어진 것은 복음과 교회와 기독교를 빼고는 설명할 수가 없다. 통일은 하나님이 해주셔야 한다. 우리의 힘으로 통일을 한다면 통일 후에 분열과 후유증 그리고 또 다른 문제가 생성된다. 철저하게 준비되었던 독일도 통일후유증을 겪고 있다.

 

통일은 정치인도 어렵고, 경제인도 어렵다. 우리 속에 기능하는 분열의 영과 부패와 외식하는 DNA가 살아 있는 상태로는 통일은 불가능하다. 더구나 악한 영들의 역사속에서 통일이 이루어지는 것은 절대로 막아야 한다. 지금의 모든 통일 운동에서 반 통일적 속성들이 엿보인다. 통일운동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분열의 영이 역사하고 있다.

 

그래서 통일은 우리가 영적으로 새로워지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통일의 과정이 우리가 변하는 기회가 되는 그런 결과로 주어지는 통일이 되어야 한다. 교회와 예수 그리스도만이 이러한 통일을 가능케 한다.

 

결론)

안디옥교회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3가지 점을 가지고 있었다.

 

1. 그리스도인이라 칭함 받은 교회 정체성이 분명한 교회

 

2. 선교된 교회- 복음으로 다향한 사람들이 통일된 교회

 

3. 그리고 선교한 교회

 

안디옥 교회는 최초의 7집사를 택할 때와 유대교에 입교한 안디옥 사람 니골라가 택함을 받으므로 등장한다. 그리고 그 후에 스데반의 순교로 흩어진 사람들이 안디옥으로 가게 되었고, 그 소식을 들은 예루살렘 교회가 바나바를 안디옥으로 파송했다. 안디옥교회 사람들은 그리스도인이라 일컬음을 받게 되며, 선지자들이 예루살렘에서 많이 안디옥으로 넘어온다. 안디옥교회는 선지자와 교사들이 많았으며 바나바와 바울을 선교사로 파송했다.

 

우리의 통일운동과 통일 이후를 꿈꾸는 모든 전략과 전술은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 여기저기 섞은 것은 안 된다. 첨예하고 정돈되고 탁월하고 영적이며 성경적인 전혀 다른 기반위에 근거한 통일 운동을 해야한다.

 

그리고 우리 안에서 이미 통일이 이루어져 가야 한다. 그게 없다면, 혼란과 후회가 남을 것이다.

 

그리고 우리 안에 있는 방향과 그 성격의 삼물로서의 통일을 꿈꾸어야 그것이 가능하다. 이런 믿음과 확고한 방향이 우리 민족 내부 역량으로는 회의적일 수 밖에 없는 통일 이라는 숙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고 꼭 그렇게 민족을 섬겨야 한다. 그 위대하고 보람된 길을 준비하는 우리가 되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2017.10.19, 663차] 하늘의 소리 (여호수아 1:1~9) : 강재식 목사(광현교회) new 이경창 2017.10.20 1
» [2017.10.12, 662차] 안디옥교회처럼 (사도행전 13:1~3) : 주연종 목사(사랑의교회 포에버) update 이경창 2017.10.13 9
36 [2017.10.05, 661차] 냉전과 핍박을 넘어 화해와 섬김으로 (사도행전 26:9~20) : 김규남 박사(바르샤바국립대학교) 1 이경창 2017.10.06 28
35 [2017.09.28, 660차] 북한선교의 방법 '기도' (스가랴 4장 6절) : 조기연 목사(ACTS 북한연구원) 1 이경창 2017.09.29 24
34 [2017.08.03, 652차] 정녕 여기 계시거늘 (창세기 28장 10절~ 22절 ) : 신상태 목사(방콕 쥬빌리) 소망 2017.08.15 120
33 [2017.07.27, 651차] 그들은 잊지 않았다 (히브리서 11 장 13절 ~ 16절 ) : 유관지 목사(북한교회연구원장) 소망 2017.08.15 149
32 [2017.07.20, 650차] 예수의 흔적 (갈라디아서 6장 12절~17절) : 김현중 목사(사랑의교회 목회기획실) 소망 2017.08.08 111
31 [2017.07.14, 649차] 북한을 어떻게 할 것인가 (요한일서 4 장 12절 ~ 19절) : 배기찬 대표 (세종인) 소망 2017.08.07 109
30 [2017.07.06, 648차] 궁극적 목적, 예배 ( 요한계시록 7장 9절~ 12절 ) : 오성훈 목사(쥬빌리 사무총장 대행) = 월드밀알선교합창단 소망 2017.08.07 109
29 [2017.06.29, 647차] 공동체의 생명을 살리는 '초과의무' (누가복음 10장 25~37절) : 오일환 장로(기독교통일학회) 소망 2017.08.05 100
28 [2017.06.22, 646차] 회복의 은총 (예레미야 33장 1~9절) : 엄기영 목사(쥬빌리 공동대표, 상해한인연합교회) 소망 2017.06.24 206
27 [2017.06.15, 645차] 바른 예언을 분별해야합니다. (예레미야 23장 23~32절) : 김병수 목사(문정제일교회) 소망 2017.06.16 209
26 [2017.03.02, 633차] 통일코리아의 꿈(시편126편1~6절) : 고형원 대표(부흥한국) file 부흥 2017.03.17 573
25 [2017.03.09, 634차] 그들이 그곳으로 가고 있다!(요한계시록21장8절) : 유관지 목사(북한교회연구원) file 부흥 2017.03.16 508
24 [2017.02.16, 628차]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웠으니(베드로전서4장7-11절) : 김의식목사(치유하는교회) file 부흥 2017.02.20 707
23 [2017.02.09, 627차] 맹렬한 진노와 불붙는 사랑(호세아11장7-9절) : 이상복목사(창훈대교회) file 부흥 2017.02.18 633
22 [2017.02.02, 626차] 통일, 역사의 비탈에 서다(요한복음11장47-53절) : 현장사역자 file 부흥 2017.02.17 643
21 [2017.1.26, 625차] 순교자 믿음을 본받아(사도행전7장54-60절) : 이상욱목사(철원제일교회) file 부흥 2017.02.03 578
20 [2017.1.19, 624차] 준비하며 삽시다!(베드로전서4장7-11절) : 서태섭목사(강서흰돌교회) = 서울강서 쥬빌리 발족식 file 부흥 2017.01.20 572
19 [2017.1.12, 623차] 통일을 위한 기도는(누가복음18장1-8절) : 이재명목사(사랑의교회) file 부흥 2017.01.20 489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우 06658)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3길 39-4 쓰리엠하우스 202호 TEL: 02-3478-0673, 070-4067-0678. FAX: 02-3478-8082, jubileekyh@naver.com
copyright(c) all right reserved. jubileeuni.com

LOGIN INFORMATION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