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꿈꾸게 하시는 하나님

10:9-16

 

꿈이 있는 사람은 참으로 행복할 것입니다. 성경을 살펴보면, 우리 하나님은 꿈을 꾸게 하셔서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이루어 가시는 장면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우리는 사도 베드로에게 환상을 보이시고, 이 환상을 통해 그를 준비시키시고 친히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을 보게 됩니다. 이 환상을 계기로 하여 당시 이방인이었던 고넬료와 그 가족이 예수님을 영접하게 되고, 마치 오순절날 제자들에게 강력하게 임했던 성령의 임재가 이방인들에게도 일어나는 것을 우리는 목격하게 됩니다. 결국 이 사건을 통해서 하나님은, 생명을 살리는 복음이 유대인 안에서만 갇혀있을 것이 아니라, 온 열방을 향해 뻗어나가야 함을 알려주신 것입니다.

 

오늘 이 본문을 보며 하나님께서 주시는 꿈과 관련하여 몇 가지를 함께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첫 번째로, 하나님은 먼저 한 사람 한 사람으로 하여금꿈을 꾸게 하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먼저 환상을 보이시고 준비시키시고, 결국 온 열방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의 계획을 보여주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많은 무리가 아니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먼저 꿈을 꾸게 하셔서,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이루어 가시는 현장을 우리는 발견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얼마나 많은 사람이 우리에게 주목하는가를 셈하기 이전에, 각 공동체와 각 나라에 하나님께서 주시는 꿈과 기대를 품은 한 사람 한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되새겨야 할 것입니다.

 

두 번째로, 그런데 하나님께서 꿈을 꾸게 하시는 내용은 종종 우리의 생각과 제한을 뛰어넘는다는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겠습니다. 베드로는 하나님께서 깨끗하게 하신 것을 네가 속되다 하지 말라는 말씀을 들은 후에도 그 뜻을 제대로 알 수 없었습니다. 그는 기도하는 사람이었고, 사도임에도 불구하고 곧 바로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오늘날 역시 우리는 종종 숫자와 계산에 그리고 오래된 관행과 고정된 관념에 우리 스스로를 자주 제한하지는 않습니까? 우리 하나님께서 꿈을 꾸게 하시는 내용, 특별히 생명을 낳게 하시고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게 하시는 일과 관련해서는 종종 우리의 생각과 제한을 뛰어넘으실 때가 많다는 것을 기억하며, 순간순간 말씀과 성령님의 음성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순종하기를 소망합니다.

 

따라서 우리는 오늘날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해 우리 각 사람에게 계속 꿈꾸게 하시고 품게 하시는 삶의 다양한 영역들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순종과 헌신의 결단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특별히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여러 사회적 이슈들에 마음이 분주한 시기에도, 나라와 민족이 하나되게 하고자 마음에 소원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심을 믿습니다. 그리고 남한과 북한의 하나 됨을 너머, 세계 열방이 어둠 가운데서 빛으로 나아와 하나님을 인정하며 찬양하며 경배하는 그 하나님의 나라의 확장과 회복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줄 믿습니다.

 

우리 모두는 예수님의 길을 따라가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입니다. 우리가 따를 우리 주님 역시 들판이 희어져 추수할 때를 바라보시며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셨습니다. 우리 역시 오늘 이 기도의 자리로부터 시작하여, 우리 삶의 터전과 온 열방에 하나님 나라가 계속 확장되는 그 꿈을 다시 한 번 가슴에 품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2018.6.21, 698차] "성령이 하나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 : 현비파 전도사(할렐루야교회 통일선교부) 이경창 2018.06.21 9
68 [2018.6.14, 695차] "사람이 주를 이기지 못하게 하옵소서" : 김세형 목사(사랑의교회 대학 7부) 이경창 2018.06.14 139
67 [2018.5.31, 695차] "이 때를 위함이라" : 박현식 목사(대길교회) 이경창 2018.06.01 165
66 [2018.5.24, 694차] "비핵화 외교와 한반도 평화" : 윤영관 교수(서울대학교) 이경창 2018.05.25 153
65 [2018.5.17, 693차] "피의 부르짖음" : 하광민 목사(생명나래교회) 이경창 2018.05.18 165
64 [2018.5.10, 692차] "둘이 하나가 되리라" : 최규진 전도사(사랑의 교회 대학 1부) 이경창 2018.05.11 190
63 [2018.5.3, 691차] "북한의 영적이해와 동족구원" : 이용희 교수(에스더기도운동 대표) 이경창 2018.05.04 186
62 [2018.4.26, 690차] "동방에 예루살렘에 하나님의 전이 중건되리라" : 최기식 집사(과천교회 통일선교부) 이경창 2018.04.27 228
61 [2018.4.19, 689차] "이 민족의 회복을 준비하게 하소서" : 강철호 목사(북한기독교총연합회 대표) 이경창 2018.04.20 221
60 [2018.4.12, 688차] "소망-올바른 곳을 바라보기" : 백요셉 목사(사랑의 교회 대학3부) 이경창 2018.04.12 210
59 [2018.4.5, 687차] 발대사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 한인권 장로(쥬빌리 상임위원장) file 이경창 2018.04.06 213
58 [2018.3.29, 686차] "그들은 세상에 있사옵고" : 정종기 목사(기독교통일포럼) 이경창 2018.03.30 210
57 [2018.3.22, 685차] "통일코리아의 새로운 시대정신" : 조정훈 교수(아주대 평화통일연구소) file 이경창 2018.03.23 248
56 [2018.3.15, 684차] 탈북민사역자 설교 및 간증 Jubilean 2018.03.16 262
» [2018.3.8, 683차] "꿈꾸게 하시는 하나님" (사도행전 10:9~16) : 이기호 목사(사랑의 교회 대학6부) 이경창 2018.03.09 279
54 [682차 3월 1일] 3월 기도합주회(나라사랑, 민족사랑) 이경창 2018.03.05 263
53 [2018.2.22, 681차] "최근 북한의 특이동향과 우리의 대응" : 김규현 교수(숭실대 평화통일연구원) 이경창 2018.02.23 288
52 [2018.2.15, 680차] 탈북민사역자 설교 및 간증 이경창 2018.02.20 283
51 [2018.2.8, 679차] "듣지 못한 기갈이라" (아모스 8:11~14) : 이윤기 강도사(사랑의 교회 대학5부) file 이경창 2018.02.08 292
50 [2018.1.25, 677차] "북 핵무장 완성, 평창올림픽, 한반도 평화통일" : 김창수 박사(한국국방연구원 명예연구위원) 이경창 2018.01.25 3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

(우 06658)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3길 39-4 쓰리엠하우스 202호 TEL: 02-3478-0673, 070-4067-0678. FAX: 02-3478-8082, jubileekyh@naver.com
copyright(c) all right reserved. jubileeuni.com

LOGIN INFORMATION

로그인